보도자료

  • 새소식
  • 보도자료
  • [성명서] 양의사 성상납 리베이트 보도 충격, 총파업 투쟁 보다 통렬한 반성과 내부 자정활동이 먼저임을 깨닫기 바란다
  • 날짜 : 2019-07-04 (목) 09:27l
  • 조회 : 235
첨부파일

자료배포일

2019. 7. 4()

매 수

(4)

보도 일자

즉 시

담당 부서

홍보실

보충 취재

보도자료에 대한 문의사항은

홍보실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전 화

1666-7575

(내선 7)

팩 스

02) 6007-1122

 

<성 명 서>

양의사성상납 리베이트 보도 충격

총파업 투쟁 보다

통렬한 반성과 내부 자정활동이

먼저임을 깨닫기 바란다

 

 

 

양의사의 리베이트건 보도로 보건의료계가 술렁이고 있다. 이번엔 지금까지 적발됐던 금품이나 의약품, 의료기기가 아닌, 차마 입에 담기조차 민망한 성상납리베이트라 그 충격과 파장이 크다.

 

지난 3, 한 언론에서 제약사 영업사원 몸 로비 의혹의사 자랑글 파문이라는 보도를 통해 양의사 공중보건의가 자신들의 전용 사이트에 성관계를 암시하는 글을 게시하고 사진도 유포한 정황이 밝혀졌으며, 보건복지부가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임을 밝힌 바 있다.

 

보도에 따르면, 면허번호 입력 등 철저한 검증을 통해 남성 의사만 가입할 수 있는 해당 사이트에는 공중보건의가 제약회사 직원과 맥주를 마신 후 성관계를 가졌다는 내용이 담겨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 놀라운 것은, 100여개의 관련 댓글 중에 내가 제일 좋아하는 몸 로비를 다른 사람이 받아 너무 슬프다’, ‘어디 제약회사인가? 나도 좀 받고 나도 좀 하자는 정말 양의사들이 작성한 글이 맞는지가 의심스러울 정도로 충격적인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는 것과 심지어 해당 여성 제약회사 직원의 사진을 돌려본 정황도 포착됐다는 것이다.

 

대한한의사협회 25천 한의사 일동은 일부 몰지각한 양의사들의 이 같은 수치스러운 행위로 인해 전체 의료인에 대한 명예와 신뢰가 한꺼번에 실추되지는 않을까 심히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해당 사이트 운영진이 본 사이트에 관련해 금일 언론에 보도된 내용은 사실과 다르며, 특히 불법이익 편취, 의료법 위반에 관계된 언급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라는 공지를 올리고, 공중보건의사협의회가 관련 내용이 20113월에 작성된 것으로 확인됐다는 입장을 발표하긴 했으나, 양의계는 본인들은 물론 보건의료계 전체의 명예회복을 위해 한 치의 의혹 없이 진위여부를 밝혀내는데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다.

 

지금까지 대한한의사협회 25천 한의사들은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책임지고 있는 의료인으로서 양의계의 잘못된 관행과 불법적인 행태를 지적하고, 이에 대한 깊은 자성과 내부자정을 촉구하는 충고를 수 없이 해왔다.

 

최근에도 프로포폴 불법 투약과 대리수술 환자 사망사건, 신생아 사망사고 그리고 환자 성희롱 문제 등 결코 의료인으로서는 해서는 안 될 비윤리적이고 비도덕적인 문제를 준엄하게 비판했다.

 

하지만, 지금도 양의사들의 관련 사건사고가 잊혀질만하면 다시 발생해 뉴스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고 있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다.

 

특히, 이번 제약사 영업사원 몸 로비 관련 보도가 주요 포털 사이트에서 한창 시끄러운 그 시점에 양의계는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들의 과오를 뉘우치고 재발방지를 약속하는 성명서가 아닌, 한의사의 정당한 혈액분석을 극렬 저지하겠다는 규탄 회견문을 발표하는 이해할 수 없는 행보를 보였다.

 

한의사의 혈액분석은 양의사들 스스로가 밝혔듯이 이미 정부(보건복지부)의 유권해석으로 정당성을 부여받은 행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강력한 경고 및 법적조치운운하며 보건복지부 한의약정책과 해체를 주장하는 것은 국민과 여론을 호도하고 정부를 겁박하는 억지 부리기에 불과하다는 것을 양의계는 명심해야 한다.

 

대한한의사협회 25천 한의사 일동은 양의계가 건강보험 탈퇴나 총파업 투쟁이 아닌, 이처럼 내부에서 지속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문제들에 대한 통렬한 자기반성과 진솔한 사죄 그리고 강력한 자정활동을 시작하는 것이 보다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판단이라고 충고하며, 만일 이를 실천에 옮기지 않는다면 국민들의 차가운 시선과 언론의 날카로운 비판만이 돌아가게 될 것임을 다시 한번 엄중히 경고한다.

 

2019. 7. 4.

 

대 한 한 의 사 협 회

이전글 [보도자료] 근대 한의학의 시작과 의의, 국회 세미나 개최된다
다음글 [보도자료] 한의협, 혈액분석 정당성과 필요성 적극 홍보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