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새소식
  • 보도자료
  • [보도자료] 최혁용 한의협회장, 국민건강증진 위하여 한의사의 의료행위가 어떠한 제약도 받지 않도록 회무역량 집중해 나갈 것
  • 날짜 : 2018-02-27 (화) 10:36l
  • 조회 : 915
첨부파일



한의협 최혁용 회장-방대건 수석부회장


국민건강증진 위하여 한의사의 의료행위가 어떠한 제약도 받지 않도록 회무역량 집중해 나갈 것

- 26, 한의협회관 5층 대강당서 취임식 진행한의사 의료기기 사용과 첩약 건강보험 급여 확대 등 ‘5대 공약재천명

- 한의계 내부 소통과 화합에 주력압도적인 변화 통해 한의사의 자존감 다시 세울 것 다짐


43대 대한한의사협회 최혁용 회장-방대건 수석부회장이 국민의 건강과 행복을 위하여 한의사의 모든 의료행위가 어떠한 제약도 받지 않도록 회무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임을 다짐했다

 

대한한의사협회는 226일 저녁, 협회회관 대강당에서 양승조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김광수·윤종필·윤소하 국회 보건복지위원, 이태근 보건복지부 한의약정책관, 이영성 한국보건의료연구원장, 김종열 한국한의학연구원장, 이응세 한약진흥재단 원장, 엄종희 한의협 명예회장 등 100여명의 내외빈이 참석한 43대 최혁용 회장-방대건 수석부회장취임식을 가졌다.

 

최혁용 회장은 취임사를 통하여 화려한 과거만을 추억하며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의 요구를 뒤로한 채 제자리에만 머무는 실책을 반복하였던 우를 버리고, 우리를 둘러싼 많은 굴레와 사슬을 끊고자 하는 염원이 제43대 대한한의사협회 집행부의 탄생을 이끌었다고 말하고 한의약이 국민건강증진에 더 큰 기여를 하기 위한 ‘5대 공약의 구체적인 실천방안을 거듭 강조했다.

 

특히 최혁용 회장은 ‘5대 공약에 대한 비전으로 첩약건강보험 급여 확대(국민과 한의원 사이의 보이지 않는 벽을 허물고, 국가의료제도 내에 한의약이 차지하는 비중을 확대하여 한의약이 제도권 내에 안착할 수 있는 기폭제가 될 것임. 아직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 남아 있는 2012년 관련 법안과 최근 국회에서 발의된 법안이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 의료기기 입법과 사용 운동 동시 추진(집행부가 솔선수범하여 의료기기 사용을 진행하고, 이미 나온 헌법재판소 결정과 보건복지부 유권해석을 바탕으로 의료기기의 행위 개발과 급여화 추진) 등을 주장했다.

 

또한 최혁용 회장은 천연물의약품 사용권 확보 및 보험등재(제형변화 된 한약인 천연물의약품에 대한 사용권 확보와 보험등재를 추진하고 이를 토대로 만성질환 관리제 등 정부 정책에 진입하며, 한의사의 의약품 사용범위를 천연물의약품, 중성약, 생약제제, 한양방 복합제제 등까지로 확대) 제제한정 의약분업(한의사의 진찰료를 올려 정당한 진찰료 산정과 제제시장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 잡을 수 있는 제제한정 의약분업 철저히 준비) 중국식 이원적 일원화 추진(흡수통폐합 방식의 의료일원화 저지하고 중국 중의사와 같은 한의사 중심의 의료일원화 추진) 등의 실현을 약속했다.

 

방대건 수석부회장 역시 취임사에서 국내에서 한의약의 입지는 점점 더 좁아지고 있으며, 그 정도가 갈수록 더 심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한의약이 국민에게 더 큰 신뢰와 사랑을 받고 세계적으로도 그 위상을 더욱 확고하게 다질 수 있도록 초심을 잃지 않고 한걸음 한걸음 전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하여 방대건 수석부회장은 한의계의 숙원해결 및 한의사의 자존감 회복 압도적 변화를 통한 한의사의 더 당당한 미래 만들기 회원들과 소통하고 힘이 되어주는 협회 조성에 주력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최혁용 회장과 방대건 수석부회장은 한의사 전 회원 투표로 실시된 대한한의사협회 제43대 회장-수석부회장 선거에서 총 유효투표 수 8,223표 중 3,027(득표율 36.81%)를 획득해 당선됐으며, 임기는 20213월까지이다.

 

첨 부: 최혁용 회장-방대건 수석부회장 취임식 관련 사진 4. .



<취임식 전경>


<취임선서(왼쪽부터 최혁용 회장, 방대건 수석부회장)>


<취임 축하 떡썰기>


<기념촬영>


이전글 [보도자료] 한의협 한약과 무관한 양의계의 한약 폄훼 언론 플레이와 정치적 공세, 심히 유감
다음글 [보도자료] 전세계가 반한 평창 올림픽 한의학, 각 국 선수, 임원들 모두 엄지 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