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OM포탈
총 게시물 8건
   
임신부 체조, 순산에 많은 도움줄 수 있어
글쓴이 : 사용자1 날짜 : 2009-04-20 (월) 17:07 조회 : 8234
627940149_1aea18d1_mom3.jpg
요즘에는 보건소나 산부인과는 물론 요가센터까지도 임신부 체조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이곳에선 분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호흡법과 체조를 가르쳐준다. 필자도 임신 중반에 들어서면서 열심히 책을 찾아 임신부체조를 한 기억이 있다.

임신부체조는 두 가지 측면에서 도움이 됐다. 우선 임신 중반부터는 몸이 무거워지는데 적절한 체조가 뭉치 고 힘든 몸을 풀어줬을 뿐만 아니라 순산에도 좋았다. 여기 손쉽게 따라할 수 있는 체조가 있어 소개한다.

1. 발 자극주기
바르게 앉아 발바닥이 마주 닫게 붙인다. 발을 잡고 손을 깍지 낀다. 숨을 충분히 들이 마신 뒤에 내쉬면서 이마를 최대한 바닥에 닫도록 한다. 이때 팔꿈치를 바닥에 닫게 하면 좋다. 이 동작을 하고 나면 골반이 벌어지는 데에 도움을 주기도 하고 허벅지 쪽이 스트레칭 되어서 다리가 아픈 것을 풀어주는 효과가 있다.

2 고양이 자세
무릎과 손으로 바닥을 짚고 엎드린다. 팔꿈치를 굽혀서 팔꿈치와 턱이 바닥에 닿을 듯 말듯하게 내려갔다가 팔을 쭉 펴면서 등을 최대한 둥그렇게 들어 올리며 턱을 가슴 쪽으로 파묻는다. 이번엔 둥그렇게 올렸던 등을 최대한 오목하게 내리면서 고개를 최대한 뒤로 젖히고 천장을 바라본다. 특별히 임맥과 독맥의 자극을 잘 느낄 수 있는 자세다.

3. 허리 들어올리기
등을 바닥에 대고 눕는다. 양손을 허리 옆에 자연스럽게 내리고 양발을 약간 벌린 상태에서 무릎을 세워준다. 숨을 들이 마시면서 허리를 높이 들어올리고 내쉬면서 제자리로 돌아온다. 이 동작을 임신부가 아니고도 일반적으로 허리가 아픈 환자들이 많이 하는 동작이다. 임신을 하면 복부의 무리적인 변화와 신장기능의 변화로 요통이 자주 발생한다. 요통이 있을 때마다 이 동작을 하면 통증이 많이 감소한다.

4. 합장합족 자세
바로 누워서 손바닥을 가슴 위에 합장하고 무릎을 구부려 발바닥을 마주 붙이고 벌린 무릎을 바닥에 닿게한 자세에서 시작한다. 숨을 마셨다가 내쉬면서 합장한 손을 머리 위로 뻗어 올리고 다리는 밑으로 편다. 숨을 마시면서 처음의 자세로 돌아오고 다시 내쉬면서 뻗는 자세를 반복한다. 처음에는 천천히 하고 나중에는 빠르게 한다.
 
필자는 임신 중기에 50회부터 시작해서 하루에 1~2회씩 늘려서 출산 전에는 200회씩 했다. 이 동작을 열심히 하고 나서 누워 있으면 인체의 음경락(陰經絡)이 자극받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복근과 호흡의 힘을 높여줘서 분만을 수월하게 하는데 큰 도움을 주었다.

   

우)07525 서울 특별시 강서구 허준로 91 (가양동 26-27)
TEL:1666-7575(치료치료) FAX:02-6007-1122

COPYRIGHT AKOM.ORG ALL RIGHTS RESERVED.